7월에는 증평으로 여행 떠나보자!
7월에는 증평으로 여행 떠나보자!
  • 임영수 기자
  • 승인 2018.06.30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이 한국관광공사의‘7월 추천, 가볼만한 곳’으로 선정됐다.

좌구산 천문대
좌구산 천문대

군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가‘별 볼 일 있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꼽은 별 보기 좋은 여행지 6선에 증평군이 선정됐다.

‘추천, 가볼만한 곳’은 한국관광공사가 매월 여행기자 및 작가 등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전국 각 지역 관광명소를 엄선해 홍보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천여행지에서 증평군은‘거인의 눈동자로 바라보는 지구 밖 신세계, 증평 좌구산천문대’라는 테마로 천문대를 중심으로 한 코스로 소개됐다.

한남금북정맥과 청주, 증평 일대 최고봉인 좌구산(657m)에 위치한 좌구산천문대는 전국 최대 규모의 굴절 망원경(356mm)을 갖추고 있어 다른 망원경으로 볼 수 없는 천체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특히 불빛에 의한 광공해가 적어 밤이 되면 5등급의 희미한 별 약 1500여개를 헤아릴 수 있다.

이곳에는 천체투영실과 VR체험, 각종 천체 모형 등 다양한 시설들도 구비하고 있어 매년 2만3000여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 밖에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선정‘걷기 좋은 길 10대 명소’에 선정된 좌구산 숲길 ▲230m 길이의 좌구산 명상구름다리 ▲증평의 전통문화를 느끼고 체험하는 증평민속체험박물관 등을 추천 장소로 꼽았다.

또 ▲국내 최초 대장간 부문 국가 기능 전승자 최용진 대장장이의 증평대장간 ▲형형색색의 꽃과 어린이 물놀이장 등을 갖춘 보강천 미루나무 숲도 꼭 찾아가 봐야 할 곳으로 소개했다.

관광공사는 증평의 여러 명소를 거치는 당일 여행코스와 1박 2일 여행코스를 소개했다.

당일로 증평을 찾는 관광객은 보강천 미루나무숲에서 증평대장간, 증평민속체험박물관을 거쳐 좌구산천문대를 향할 것을 추천했다.

또 1박 2일로 증평을 찾는 관광객에게는 첫째 날 촤구산 휴양랜드 내의 명상구름다리를 시작으로 천문대를 거쳐 자연휴양림에서 숙박한 뒤, 이튿날 증평민속체험박물관과 증평대장간, 보강천 미루나무 숲을 찾을 것을 추천했다.

한편 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여행정보는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http://korean.visitkorea.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임영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국세청로 4 (나성동, 갤러리 세종프라자) 602호
  • 연락처 : 044-999-2425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67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발행일 : 2018-03-21
  • 제호 : OTN매거진
  • 명칭 : OTN매거진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kotn.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 2018-02-21
  • OTN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OTN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s723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