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청주시, 첫 폭염경보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 및 현장점검
충청북도 청주시, 첫 폭염경보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 및 현장점검
  • 임영수 기자
  • 승인 2019.07.08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 및 취약시설 현장점검

<OTN매거진=임영수 기자>청주시는 6일 오전 10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한범덕 시장 주재로 기획행정실장과 4개 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폭염 경보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청주시를 비롯한 충북도 내 9개 시·군에 발효된 폭염경보에 선제적으로 대처하여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경우,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경우 발효된다. 지난 5일 청주시 낮 최고기온은 오창읍이 36.2℃ 로 가장 높았다.

이날 한 시장은 폭염에 대비해 폭염 취약계층인 독거노인, 실외 작업 노동자, 농민 등 보호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도록 당부했다.

또 자율방재단 등 재난도우미 활동을 강화하고 폭염 행동요령를 안내할 수 있도록 문자발송, 예·경보시설을 이용하여 읍·면·동 마을방송을 실시 등 홍보를 강화토록 했다.

특히 ▶주변 이웃 노약자ㆍ거동 불편자들에게 관심 갖기, ▶ 무더위쉼터 적극 이용하기, ▶농사일은 가급적 피하며 농작물 관리에 유의하기, ▶ 물을 자주 마시고 술과 뜨거운 음식은 피할 것, ▶ 건설현장에서는 그늘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것 등을 거듭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한 시장은 회의를 마치고 내수읍 묵방리 육계농가와 내수분회 경로당을 방문해 폭염대책 점검과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한편 시는 폭염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상황관리반, 건강관리지원반 등 7개 반으로 구성한 TF팀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또 재난도우미, 무더위쉼터 813곳, 전통시장 6개소에 증발냉방장치를 가동하고 있으며 고정식 그늘막 87개소와 함께 교차로에 그늘목 19그루를 심어 도심 열섬 현상을 완화시키고 있다.

한 시장은“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개인 건강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라며“낮 시간에는 충분한 물 섭취와 외출할 경우 가벼운 옷차림과 모자를 착용하거나 양산을 가지고 다니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국세청로 4 (나성동, 갤러리 세종프라자) 602호
  • 연락처 : 044-999-2425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67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발행일 : 2018-03-21
  • 제호 : OTN매거진
  • 명칭 : OTN매거진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kotn.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 2018-02-21
  • OTN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OTN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s723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