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n매거진)청주시 현도면 지역, 친환경퇴비처리 '세종시 파리-떼 사건 재현되나?
(otn매거진)청주시 현도면 지역, 친환경퇴비처리 '세종시 파리-떼 사건 재현되나?
  • 임헌선 기자
  • 승인 2019.11.11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현도면 지역, 친환경퇴비처리 “세종시 파리-떼 사건 재현(?)”

친환경퇴비 파묻어도 “기준 없어” 피해는 “주민 몫”이다.

(otn매거진=임헌선 기자)2019년 7월경 발생, 세종시 전역을 파리-떼로 뒤덮었던 일명 “세종시 장군면 파리떼 사건”이 청주에서도 재현될 조짐이다.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시동리 및 달계리 지역에서 발생하는 지독한 냄새로 주민들이 면사무소에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이 민원 발생의 원인은 모 업체의 친환경퇴비(음식물쓰레기를 퇴비화 한 것)다. 2019년 7월경 “세종시 장군면 파리-떼 사건”의 원인도 “음식물쓰레기를 이용한 친환경퇴비”였다. “동 퇴비를 밤나무아래에 뿌린 상태(“흙과 어느 정도 비율로 섞었는지? 몇 Cm아래에 묻었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에서 파리가 유충을 낳아 파리-떼가 급증”해 “사건이 유발됐다”는 게 세종시관계자의 평가다.

청주시 사건의 발단은 음식물쓰레기를 퇴비화한 “친환경퇴비를 3~4M 아래에 집중(엄청난 량)투하해 파묻고, 땅 표면에는 아주 조금만(구별이 안 될 정도)뿌렸다”는 것. 작업이 완료된 땅에서 퇴비시비의 흔적은 약간 발견할 수 있는 정도다. “왜 퇴비를 파묻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포크레인 기사는 “모 업체의 퇴비를 흙과 섞어 처리하는 중이다”고 말했다.

음식물쓰레기를 퇴비화한 친환경퇴비는 건조 상태에 따라 “냄새가 나고 파리 등 해충서식지가 된다.”는 단점이 있다.

청주시 동 현장에 상기 친환경퇴비를 공급한 모 업체 관계자는 “친환경퇴비에 관해서 정해진 적정시비기준이 없다”면서 “(자신들은)사용농가에서 ‘공급해 달라’는 만큼 공급했을 뿐이다”고 말했다.(기사 공동취재 계속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국세청로 4 (나성동, 갤러리 세종프라자) 602호
  • 연락처 : 044-999-2425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67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발행일 : 2018-03-21
  • 제호 : OTN매거진
  • 명칭 : OTN매거진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kotn.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 2018-02-21
  • OTN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OTN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s723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