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85)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85)
  • 김정숙 기자
  • 승인 2021.07.12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씨가 됩시다(5) 

불씨가 됩시다(5) 

앞의 글에 이어 요네자와 번의 우에스기 요잔의 이야기를 계속하겠습니다. 18세 나이에 피폐하여진 요네자와 번에 번주로 부임케 된 요잔은 가마를 타고 부임하는 중에 가마 안의 자기 앞자리에 놓인 화로를 보았습니다. 불은 꺼지고 재만 남은 화로를 보면서 자신의 처지와 불 꺼진 화로의 신세가 같은 처지로구나 하는 비감에 젖어들었습니다.

그때 부젓가락으로 재를 뒤집다가 화로 밑바닥에 살아 있는 불씨 하나를 보고는 영감이 떠올랐습니다. 〈내가 희생하고 앞장서서 낙심하였는 백성들 사이에서 희망의 불꽃을 피워내는 불씨가 되자〉는 영감입니다. 마침 화로 곁에 숯이 놓여 있었습니다. 숯을 불씨 위에 얹고는 후후하고 바람을 일으키니 불씨가 살아나 숯에 번지게 되고 활활 타오르게 되었습니다.

밖에서 가마를 메고 가던 신하들이 가마 안에서 젊은 번주가 후후 하는 소리를 내자 궁금하여 물었습니다. 〈번주님 무얼 하십니까? 왜 후후하는 소리가 납니까?〉 하고 물은즉 우에스기 요잔이 밖을 향하여 〈가마를 세우라〉 하였습니다. 가마가 서고 땅바닥에 앉히니 번주가 숯불이 피어오르는 화로를 들고 나왔습니다.

번주는 주위 신하들이 모이게 한 후에 말하였습니다. 〈내가 낙심된 마음으로 가마 안에서 가다가 내 앞에 놓인 불 꺼진 화로를 보았다. 화로의 식은 재를 뒤지다 불씨를 찾았다. 불씨를 본 순간 내 마음에 떠오르기를 내가 이 번에서 하나의 불씨가 되어 낙심한 번민들에게 희망의 불을 일으켜 나가는 불씨가 되겠노라 결심케 되었다. 자네들, 내가 앞장서서 희생하고 헌신하고 땀 흘려 일할 테니 여러분들도 나와 뜻을 같이 하여 허물어져 가는 번을 일으키세.〉 이 말을 들은 신하들에게 깊은 감동이 임하고 희망이 솟아오르게 되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국세청로 4 (나성동, 갤러리 세종프라자) 602호
  • 연락처 : 044-999-2425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67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발행일 : 2018-03-21
  • 제호 : OTN매거진
  • 명칭 : OTN매거진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kotn.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 2018-02-21
  • OTN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OTN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s7232@naver.com
ND소프트